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에 한겨레 전문기자 코너가 개설된지 2개월여를 맞고 있다.

한겨레 조현(종교), 조홍섭(환경), 곽윤섭(사진), 박미향-이병학(맛과 여행) 기자 등이 네이버 뉴스의 생활문화, 사회 카테고리의 우측 사이드에 고정 메뉴로 등장한 것.

이들 기자의 전문코너는 명삼의 샘, 물·바람·숲, 사진마을, 맛있는 여행 등의 타이틀로 기자별로 페이지가 구성돼 있으며 조현, 조홍섭 기자의 경우 각각 종교, 환경 카테고리에 전문기자 코너가 별도로 배치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는 한겨레가 네이버와 지난해 12월 기사공급계약 등을 체결하면서 전문기자 등을 활용한 서비스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는 별도로 한겨레는 자사 웹사이트에서 곽윤섭 기자의 사진클리닉, 조현 기자의휴심정 등을 개설하는 등 일부 기자 코너를 두드러지게 표출하고 있다.

한겨레의 한 관계자는 "지난 1월 해당 기자들 일부를 노드(NODE) 프로젝트팀으로 모았다"면서 "기자들의 의지가 강한 만큼 앞으로 별도 채널에서 전문 정보를 만들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네이버는 스포츠 섹션에서 야구, 축구 등에서 각각 민훈기, 김형준박문성, 최원창(JES), 영화 부문에서 이동진 등 다수의 전문가로 구성된 독점 콘텐츠 채널을 갖췄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언론사와 다양한 협력 채널을 가동하는 한편, 전문 콘텐츠 확보를 계속 전개할 것으로 전망돼 역량 있는 기자들에겐 새로운 가능성의 출구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언론사들이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한다는 명분으로 지나치게 포털에 종속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어 앞으로 운영 과정에서 적잖은 이슈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덧글. 이미지는 네이버에 개설된 조현 기자 명삼의 샘 코너의 메인 페이지 캡쳐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10)
Online_journalism (471)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4)
온라인미디어뉴스 (145)
뉴스미디어의 미래 (61)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8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자유게시판 (45)
  • 2,297,521
  • 438238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