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 상반기 `관찰 예능`과 `사극'이 주도

TV 2013.07.01 12:00 Posted by 수레바퀴

MBC 상반기 프로그램 중 대표적인 예능 일밤-아빠! 어디가?, 드라마 구가의 서. 새롭게 선보인 예능이 호평을 받은 가운데 사극이 강세를 보였다.


2013년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mbc프로그램을 다시 본 다! 평일부터 주말까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면서 드라마 왕국의 타이틀을 당당히 재현해냈던 각양각색, 드라마부터! 오랜 침체기 끝에 다시금 활짝 날개를 핀 <일밤>을 비롯한 예능프로그램까지~ [TV로 보는 세상]에서는 2013년 상반기 MBC를 키워드로 살펴본다.

 

Q. 상반기 드라마 총평

. 신선한 소재와 형식을 동원한 사극들이 호평을 받았습니다. <마의> <구가의 서> 그리고 허준을 리메이크한 <구암 허준>이 상반기를 주도했습니다.

 

. 청춘남녀의 사랑을 그린 멜로물도 두드러졌는데요. <보고 싶다>, <남자가 사랑할 때>처럼 서정적으로 다루는 정통 멜로물이나 <7급 공무원> 같은 코믹 멜로물 모두 인기를 끌었죠.

 

. <금 나와라 뚝딱> <백년의 유산> 등 주말드라마, <사랑했나봐> <잘 났어 정말> 등 아침 드라마도 가족이라는 메시지를 드러내며 상당한 반향을 불러 모았죠. 일일극 <오자룡이 간다> <오로라 공주>도 마찬가지입니다.

 

Q. 드라마 왕국이란 평에 대해서

.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드라마들이 잇따랐죠. <7급 공무원> <남자가 사랑할 때> <구가의 서> <마의> 등도 몰입도가 높았습니다.

 

. 사극에서부터 멜로, 가족드라마까지 다양하게 포진해서 시청자들도 선택권이 넓어졌습니다.

 

Q. 막장논란은?

. 특히 아침드라마와 주말드라마, 일일극에서 막장논란이 두드러졌는데요. 출생의 비밀은 물론 공장방화, 살인청부 등 시청자들이 보기에 불편한 내용과 장면들이 많았습니다.

 

. 시청률을 의식해 자극적 소재를 상투적으로 다룬 셈인데요. 불륜, 배신, 증오 같은 메시지가 여과없이 등장해 아쉬움이 남습니다.

 

Q. 하반기 드라마 제언

. 이색적인 직업을 가진 주인공이나 노부부의 사랑, 1인 가족처럼 한번도 다루지 못했던 소재들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드라마는 시대상의 반영이라는 가치를 구현할 때 더 많은 반응을 모을 수 있습니다. 삶의 애환을 다루는 작품들이 더 많이 나왔으면 합니다.

 

. 따뜻한 가족애, 세상의 역경을 헤쳐나가는 합리적이고 긍정적인 메시지가 자리잡았으면 합니다.

Q. 상반기 예능은?

. 진행자들이 교체되는 등 기존 장수 예능 프로그램들이 재정비되거나 자리를 굳건히 했는데요. 황금어장-라디오스타와 무릎팍 도사, 세바퀴, 우리 결혼했어요가 대표적입니다.

 

. 새로 시작한 예능들이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나 혼자 산다>, 일밤 <아빠! 어디가?>, <진짜 사나이> 모두 남성 시청층을 중심으로 호평을 끌어냈죠.

 

. 이들 작품들은 실험성과 시의성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죠. 최근 시작한 <블라인드 테스트 180°>도 건전한 소비생활을 콘셉트로 관심을 모으고 있죠.

 

Q. ‘관찰 예능?

있는 그대로를 보여 주는 예능 트렌드가 관찰 예능인데요. 정말 실제 모습 그대로를 드러내는데요. 출연진들의 속내도 확인이 가능하죠.

 

<아빠! 어디가?> <진짜 사나이> <나 혼자 산다> 등은 어떤 일정한 틀에 짜맞춘 것이 아니라 실제로 적응하고 부딪히면서 흘리는 출연자들의 땀과 눈물, 가식없는 웃음으로부터 감동의 코드를 끌어내고 있습니다.

 

Q. 아쉬운 점은?

. 과거 MBC는 전통의 코미디 왕국이었죠. <코미디에 빠지다> 외에는 대표 코미디 프로그램이 없는데요. 좀 더 적극적인 편성으로 시청자들과 만나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 <무한도전>을 제외하고 <무릎팍 도사> <라디오스타> <우리 결혼했어요> <세바퀴> 등은 다소 식상하다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새로운 출연진이나 포맷으로 활로를 찾았으면 싶습니다.

 

Q. 하반기 예능 바람은?

. 연예인들의 신변잡기를 다루는 토크쇼 프로그램이 물러간 뒤 힐링 형태의 예능이 대세인데요. 그만큼 진솔하고 아름다운 예능을 바라는 시청자들의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봅니다. 앞으로 이러한 아이템을 더 많이 발굴했으면 합니다.

 

. 예능프로그램 만큼 온 가족이 보기 좋은 장르가 없는데요. 가족들을 TV 앞에 불러모으는 소재가 있었으면 합니다. 가령 오락과 교육을 접목한다든지, 청소년들도 교훈을 얻을 수 있는 시도가 나왔으면 합니다.

 

1. 상반기 드라마


MBC 상반기 드라마


 2. 상반기 예능 


MBC 상반기 예능 프로그램

* 종영된 방송 *

토크클럽 배우들 : 1.14-3.4

위대한 탄생 3 : 2012. 10-3.1

댄싱 위드 더 스타 시즌 3 : 3.15-6.7


덧글. 방송 인터뷰는 6월18일 진행됐습니다.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10)
Online_journalism (471)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4)
온라인미디어뉴스 (145)
뉴스미디어의 미래 (61)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85)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자유게시판 (45)
  • 2,297,521
  • 438238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