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 <리얼스토리> 눈에 대해서

TV 2015.04.07 14:38 Posted by 수레바퀴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 사건 사고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해 상세한 스토리텔링이 돋보이지만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소재를 다루는 것이 아쉽다.


Q.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을 어떻게 보고 계시며,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많은 사건, 사고와 현상들의 이면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는데요. 당사자들의 속내까지 살펴봄으로써 보다 진실에 다가설 수 있도록 하고요.  시사프로그램으로서 갖춰야 할 치밀한 사실 접근과 호소력있는 메시지 전달이 눈에 띕니다. 특히 생동감 있는 연출로 마치 추리물을 보는 듯한 스토리텔링도 인상적입니다. 


Q. 이슈가 되는 사건 혹은 문제를 다루는 <리얼스토리 눈>은 사건에 대한 사회적 관심까지 유도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사건에 대한 심층적인 설명과 구체적인 대안이 다소 부족해 아쉽다는 의견이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작진은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할까요?

(예-2월 23일 <다섯 할매의 특별한 동거>편의 경우  ‘노인 공동 거주 제도’를 통해 노인분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고, 이 제도가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다고 했으나 본 제도의 취지와 내용에 대한 설명이 너무 부족해 아쉬웠다는 의견이 있었으며 / 3월 9일 <100억 총기 사건-형제는 왜 원수가 되었는가>편의 경우 총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파출소의 준비나 관리 대응이 되지 않는 점을 지적한 점은 좋았으나 좀더 구체적인 수치 제시와 대응방안을 제안하지 않아 아쉽다는 의견이 있었고 / 3월 11일 <암 투병 엄마의 혼인신고 20억 유산은 어디로?>편의 경우 허술한 혼인신고 제도의 문제점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문제제기를 해주었다면 유사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시사교양 프로그램의 경쟁력으로는 심층성, 정확성, 객관성이 꼽힙니다. 이를 위해서는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충분한 인터뷰도 필요하고 각종 수치나 통계자료를 제시해야 합니다. 객관적 진실에 다가설 수 있도록 다양한 시각을 충분히 다루는 노력이 필요하고요. 


이 사건이 갖는 사회적 메시지를 정리해 대안까지도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특히 제도적인 측면에서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은 내용의 완성도를 높입니다. 사전 기획단계부터 외부 전문가들에게 많은 조언을 드는 제작프로세스가 필요합니다.


Q. 부모와 자식 등 가족 간의 재산 다툼 아이템이나 살인사건 등 자극적인 소재가 반복적으로 등장해 다소 거부감이 느껴졌으며, 아이템의 다양화가 필요해 보인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제작진은 어떠한 노력을 해야 할까요? 

(예-2월 24일 <딸이냐 땅이냐 노부부의 호적전쟁>편의 경우 계속되는 부모와 자식 등 가족 간의 재산 다툼 아이템 반복돼 식상한 가운데, 내일 방송에서도 부양비와 관련해 부모와 딸들 사이의 갈등과 소송이 예고돼 아이템의 다양화가 필요해 보인다는 의견이 있었고 / 3월 17일 <자산 30억 도곡동 할머니 땀방울 남긴 범인은?>편의 경우 얼마 전 화성 총기 살인 사건과 오늘 강남 할머니 살인사건에 이어 내일 예고에도 80대 노인의 살인사건 등 연속해서 자극적인 소재로 사회 강력 범죄를 구성해 거부감을 자아냈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강력 사건사고에 대한 사회적 파장이 큰 탓이겠도 하겠지만 다른 관점에서 다루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왜 이런 사고들이 자주 발생하는지, 또 가족이나 돈에 대한 사회적 의미, 가치를 찾는 진지한 분석이 필요할 것입니다.


Q.  더불어, 지극히 개인적인 부부 갈등을 주제로 다루는 것은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와 맞지 않아 보여 아쉽다는 의견이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작진은 어떠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예-3월 2일 방송분 <위장이혼의 덫 딴살림 차린 남편> 편의 경우, 외도를 감추기 위한 위장이혼과 양육권 논쟁과 같은 지극히 개인적인 부부 갈등을 주제로 다루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와 과연 맞는 것인지 의문스럽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불륜처럼 선정적이거나 가십성이 많은 것은 시청률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침 생활정보 프로그램이나 예능 프로그램, 종편 등에서 자주 다루는 아이템이라 식상감도 주는데요. 


다양한 관점과 입체적 분석을 제공한다는 취지가 사적인 영역에 한정되는 것은 뻔한 내용과 결론이 예상되는 만큼 '손쉬운 제작'에 다름아닙니다. 개인 사생활을 낱낱이 드러낸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일단 좀 더 공동체의 문제로 시야를 넓혀야 할 것입니다. 자살이나 취업 문제처럼 만성적인 사회적 이슈는 해외 취재나 전문가 방담 등의 구성으로 깊이 있게 다루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Q.  이밖에도, 방송에서 구체적인 범행 수법을 명시하는 것은 자칫 유사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는 의견이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작진은 어떠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예-3월 10일 <아내에게 가족이란? 김치찌개 속 제초제> 편의 경우 아내가 사용했던 맹독성 제초제가 ‘그라목손’이라는 상표라는 점과, 밀가루에 섞어서 소량씩 조미료처럼 음식에 넣었다는 구체적인 범행 수법을 명시하는 것은 자칫 유사범죄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범죄 사실을 다룰 때에 가장 중요한 것이 '유사, 모방범죄'를 유혹하는 상세한 설명인데요. 청소년들의 경우 특히 맹목적으로 따라하기 쉽습니다. 강력사건을 다룰 때에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충분히 듣고 재연이 가능한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갖추는 것도 필요합니다. 


Q. 이밖에도 <리얼스토리 눈>에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세상의 어두운 곳, 사회적 약자를 불밝히는 사명도 있습니다. 이들의 목소리를 더 드러낼 필요가 있지요. 우리 사회가 묵혀둔 문제들 또는 반드시 개선해야 할 사안들에 대해 정면으로 다루는 지혜와 용기가 필요합니다. 시청률을 의식하고, 손쉬운 제작만 반복한다면 차별화된 장점을 시청자들에게 인식시키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Q. 마지막으로 <리얼스토리 눈>에 대한 총체적인 제언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시사프로그램은 소재 선정이 절반 이상을 차지합니다. 다양한 아이템을 발굴할 수 있도록 시청자 참여나 전문가들의 조언을 충분히 참고하는 과정이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는 장치들도 계속 필요합니다. 최근 시사 프로그램은 스토리텔링을 동원해 재미있게 전달하는 경향이 많은데요. 입체적인 그래픽이나 정교한 세트를 만드는 것들이 예입니다. 과학적인 심층취재라고 할 것입니다.


또 시청자들과의 상호 소통에도 관심을 기울였으면 합니다.


덧글. 이 포스트는 MBC <TV속의TV> 인터뷰를 위해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01)
Online_journalism (470)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4)
온라인미디어뉴스 (144)
뉴스미디어의 미래 (61)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78)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자유게시판 (45)
  • 2,242,825
  • 185451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