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경음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30 드라마 배경음악과 CG에 대해서
  2. 2010.01.14 TV프로그램 배경음악에 대해서 (2)

드라마 배경음악과 CG에 대해서

TV 2011.08.30 10:29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드라마 선덕여왕의 주인공 미실(위)이 연기할 때마다 나왔던 배경음악은 미실의 캐릭터, 장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줬다. 드라마 최고의 사랑 주인공 독고진이 차고 나왔던 시계엔 CG가 입혀졌다. 드라마에서 불가능한 것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CG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드라마를 빛나게 하는 요인은 많다. 스타 배우, 흥미진진 스토리, 충격적인 반전! 하지만 요즘 드라마 속에서 그 무엇보다 커다란 역할을 하는 요소가 있었으니- 바로 드라마 속, 배경음악과 컴퓨터그래픽! 드라마는 끝났어도, 명장면의 감동을 되새기게 하는 건 배경음악~ 그리고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CG 또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전면에 나서진 않지만 이젠 이들이 없으면 허전할 정도로 배경음악과 CG는 드라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TV로 보는 세상>에서는 드라마를 든든히 뒷받침해주고 있는 배경음악과 CG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함께 나눠보고자 한다.

Q. 과거부터 현재에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드라마 배경음악”으로 꼽을만한 드라마와 음악을 몇 가지 추천 부탁드립니다!

A. 1971년~1989년까지 최고 장수 드라마인 <수사반장>의 주제곡(시그널), 1980년~2002년까지 방영된 농촌드라마 <전원일기> 시그널은 지금도 들으면 드라마와 출연배우들을 생각하게 만들 정도로 인상 깊은 배경음악이었습니다. 또 1992년 인기 드라마 <질투>에서 유승범 씨가 부른 <질투>, 2000년대 들어서는 2003~2004년 국민 드라마 칭호를 받은 <대장금> 주제곡인 <오나라>나 2009년 화제작이던 <선덕여왕> OST 중에 미실 테마곡이 생각납니다.

Q. 드라마에서
배경음악의 역할은 무엇인가요?

A. 배경음악이란 내용에 맞춰서 내보내는 음악입니다. 상황이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각인시킵니다. 즐거운 건 더 즐겁고, 슬픈 건 더 슬프게 하죠. 또 인물을 설정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주제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도 효과적인 수단이 됩니다. 드라마 시청자들의 감정 몰입을 돕습니다.

Q. 과거 드라마 속 배경음악들은 어땠나요?(기존 음악을 그대로 사용한다거나 / 보조 역할 정도 등)

A. 장면별, 주인공별로 다양한 음악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짧은 효과음이 많았죠. 또 대체로 한 곡을 대표 테마로 반복해서 썼죠. 특히 창작곡보다는 팝송, 클래식 등 기존 음악을 그대로 사용하거나 조금 편곡하거나 차용해서 쓰기도 했죠. 이러다보니 드라마 배경음악은 제작진이나 시청자 입장에서 대접을 받기 어려웠지요.

Q. 그렇다면 과거에 견주어 보았을 때, 현재
달라진 드라마 OST의 위상에 대해서 말씀을 부탁드립니다.(톱 가수들의 OST 참여 / 음원 차트 휩쓰는 드라마 배경음악, 엄청난 수익을 올리는 음악시장의 블루칩, 사전 기획 및 음악 작업 / 계속적인 배경음악 업데이트 등)

A. 우선 드라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대본이 45%라며 음악이 55%라는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로 인식이 바뀌었습니다. 당연히 투자규모가 커지고 있습니다. 공동기획, 공동제작은 물론이고 인기가수들이 앞다퉈 참여하고 있고요. 음원 차트에 드라마 배경음악이 상위권에 등록되는 건 일반적이죠. 사전 기획에 추후 관리도 이뤄지는 등 배경음악 시장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Q. 위상이 달라진 만큼 하나의 콘텐츠로서도 중요해진 드라마 배경음악! 좀 더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제언을 부탁드립니다.

A. 뭐니뭐니해도 드라마 내용, 주인공과 부합하는 음악을 만드는데 더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드라마와 음악이 엇나가서는 안되겠죠. 좀 더 다양한 장르와 형식에 대해 공부해야 할 것입니다. 또 달라진 시청패턴을 감안해 모바일 기기, 사용장소 등도 고려해야 할 것 같고요.

그리고 배경음악이 인기가 있다고 과도하게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제도 필요할 거 같습니다. 자칫 드라마 이해를 방해할 수 있거든요. 특히 상업성이 과도해 부작용도 적지 않습니다. 작품 내용이나 분위기와는 다른 노래들이 일방적으로 삽입된다거나 몰래 베껴 쓰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제작진의 도덕성, 창의성이 요구됩니다.

Q. 요즘은 예능 프로그램 외에 드라마에서도 컴퓨터 그래픽(CG)이 제법 큰 역할을 차지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드라마에서 CG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사극(<계백> <짝패> <태왕사신기> 등)의 경우, 로맨틱 코미디 (<커피프린스> <최고의 사랑> 등)의 경우)

A. CG는 비용과 시간을 고려할 때 만들기 어려운 장면을 쉽게 가능하게 만들어 줍니다. 사극의 경우에는 많은 사람과 전투 장면을 표현하는 데 주로 사용되는데요. <커피프린스>, <최고의 사랑> 같은 현대극에서도 장면에 CG를 처리해 웃음을 유발하거나 주인공의 심리, 분위기를 묘사했죠. 결국 CG는 드라마를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합니다.

Q. 일각에선 다소 어설픈 컴퓨터 그래픽이 오히려 드라마의 몰입을 방해하는 것 같다는 등 아쉬움의 목소리도 있는데요, 드라마에서 CG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제언을 부탁드립니다.

A. 1990년대 초 드라마 <M>에서 주인공의 눈 색깔을 파랗게 하는데 사용된 것이 본격적인 CG 활용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제 CG는 드라마에서도 중요한 구성요소가 됐습니다.

그런데 CG와 실사의 조화가 없이 무성의하게 만들었을 때 드라마의 전체 수준까지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드라마 전체의 제작환경을 고려할 때 충분한 시간과 퀄리티를 높이는 노력들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렇게 해야 작가들의 상상력을 CG가 온전히 보완해주고 드라마의 완성도도 그만큼 높아진다고 할 것입니다.

덧글. 이 포스트는 MBC <TV속의 TV> 인터뷰를 위해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방송일은 9월 2일입니다.

'TV'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라마 `천번의 입맞춤`에 대해  (0) 2011.10.14
드라마 배경음악과 CG에 대해서  (0) 2011.08.30
시청자의 힘이 방송을 바꾼다  (0) 2011.07.22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란?  (0) 2011.07.15

TV프로그램 배경음악에 대해서

TV 2010.01.14 18:00 Posted by 수레바퀴 수레바퀴


드라마나 프로그램 내용보다 배경음악이 먼저 떠오르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드라마보다 더 인기를 얻는 배경음악도 있다. 그리고 그런 배경음악은 문화콘텐츠로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고 있다. <TV 문화창조>에서는 그동안 인기 있었던 배경음악은 무엇이고, 드라마나 프로그램에서 배경음악의 역할과 배경음악의 제작과정, 그리고 프로그램의 부가 콘텐츠로서의 가치가 어느 정도 되는지 등 작품을 훨씬 더 값지게 만들어주고 있는 배경음악의 모든 것을 살펴보고자 한다.


Q. 과거에 비해서 배경음악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 (시청자 문의가 늘고 있습니다.) 또 배경음악이 큰 인기를 끄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1) 이러한 현상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최근 음악의 쓰임새가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공간을 연출하거나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것은 물론이고 교육, 태교, 심리치료 등 의학분야에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음악이 일상생활을 여유롭게 하는 주요 콘텐츠로서 부상된 것이지요.

특히 고급 음악과 대중 음악이 TV에서는 다양하고 절묘하게 쓰이면서 대중에게 많이 소비되고 있습니다.

(2) 왜 이런 관심이 생겨났다고 보시나요? (배경)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의 내용에만 주목하던 시청자들이 감동과 재미를 불러모으는 주변 요소인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문화적 욕구의 확대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음악을 언제 어디서나 들을 수 있는, 개인이 자유자재로 감상하고 활용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추어졌고요. 또다른 하나는 프로그램이 끝나거나 종영되면 다시 듣거나 확인할 수 있는 VOD 환경이 거들고 있다고 하겠습니다.

또 제작 환경도 드라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에서 음악이 활용되고 있는 점도 시청자들로하여금 음악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고 할 것입니다.

Q. 인기 있었던 배경음악과 그 음악이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유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예) 선덕여왕 / 다모 / 질투 / 박상원의 아름다운 TV 얼굴 등

과거에는 드라마 내용이나 화면과 맞지 않거나 성의없이 삽입하는 정도였던 배경음악의 수준이 높아진 점을 꼽을 수 있습니다. 물량 투자가 많이 이뤄진 대작에 걸맞는 음악 콘텐츠가 만들어지는 셈이지요.

최근에는 단순히 히트했던 국내나 해외 음악을 넣는 것이 아니라 프로그램의 분위기나 출연자의 성격, 특정 장면과 부합하는 창작성이 뛰어난 음악 콘텐츠를 제공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하겠습니다.

Q. (1) 프로그램에서 배경음악의 (기본) 역할은 무엇인지 설명해 주세요.     

배경음악은 일반적으로 프로그램 전반의 분위기나 상황, 주인공의 심리상태 등 프로그램 자체를 청각의 형태로 반영합니다.

즉, 분위기를 조성하거나 시청자들이 프로그램의 줄거리를 잘 따라가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드라마의 긴장감을 조성하거나 이미지를 강화시켜 시청자의 감성을 자극합니다.

(2) 최근 프로그램에서의 배경음악은 어느 정도의 비중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시청자들이 콘텐츠 자체보다 음악이라는 주변 요소에 의해 감동을 받고 콘텐츠에 몰입하는 경우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배경음악은 프로그램을 보조하는 하나의 도구가 아니라 완성도를 높여 시청자들의 관심을 높이는 요소로 격상하게 됐습니다.

Q. 배경음악은 어떻게 선곡되고 만들어지는지 그 과정설명을 간략하게 부탁드립니다. (만약 이 과정을 잘 모르신다면 답변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배경음악은 편집이 끝나야 비로소 시작됩니다. 어떤 장면의 길이나 분위기가 확정되니까요. 이것의 길이와 분위기, 성격등을 고려하여 음악 담당자는 음악을 작곡, 선곡, 편곡등을 하게 됩니다. 요즈음은 드라마에서 음악을 중시하는 경향이어서 사전 기획단계에서 작가와 음악가들이 미리 창작하거나 선곡하기도 합니다.  

Q. 최근 드라마 OST 콘서트도 열린 적이 있고요, OST 음반도 꽤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배경음악이 작품을 떠나서 부가 콘텐츠로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1) 방송문화 콘텐츠로서 배경음악의 가치를 어떻게 보십니까?


배경음악의 경우 프로그램의 인기와 비례하는 경우도 있지만 배경음악이 인기를 끌어서 주목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프로그램을 홍보, 전달하는 각인효과에 있어서 혹은 마케팅 측면에서 다른 요소들에 비해 탁월한 효과가 있는 셈이지요.

최근에는 드라마 OST나 배경음악 타이틀만 별도로 제작되는 등 시장이 커지면서 마니아층이 형성되거나 전문 창작인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작가나 제작진들도 음악에 더 공을 들이는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주목됩니다.

(2) 가요계의 입장에서 봤을 때 요즘 배경음악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 어떤 점을 꼽아 볼 수 있을까요?(배경음악이 가요계에 미치는 영향)

대중가요가 활용되는 TV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주목도가 높거나 정기적인 편성에 의해 노출도가 높은 프로그램이 많습니다.

대중 가요계로서는 새로운 시장 형성의 기회가 생긴 것이지요.

즉, TV프로그램의 배경음악으로 채택된 대중가요는 더 많은 홍보기회를 갖게 되고 상업성을 획득할 수 있으니까요.

특히 드라마 투자규모가 커지면서 수준 있는 음악작품이 필요로 하게 됩니다. 대중가요 관계자들이 좀더 감각적이고 대중의 요구와 맞아 떨어지는 음악 콘텐츠를 만드는 기회로 작용되고 있는 것이지요.

Q. 앞으로 배경음악의 비전, 어떻게 보시나요? 또 배경음악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방송이 노력해야 할 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최근 들어 모바일이나 인터넷 미니홈피, 블로그 등에서 배경음악이 음원으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방송사 프로그램 게시판에서도 배경음악의 출처나 파일을 구하려는 시청자들이 많습니다.

음반시장의 불황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음원시장의 규모는 커지고 있는 점도 눈여겨 봐야 할 대목입니다.

방송 프로그램 제작진들은 음악이 또다른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콘텐츠의 완성도를 높이는 요소임을 인식해 좀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할 것입니다.

프로그램과 맞아 떨어지는 음악의 창작, 선곡, 편곡은 물론이고 전문가들의 육성도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덧글. 이 포스트는 1월15일 오전 11시에 방송되는 MBC <TV속의 TV> '문화창조' 코너를 위해 미리 작성된 것입니다. 



BLOG main image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역사, 사랑, 생애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by 수레바퀴

카테고리

전체 (1123)
Online_journalism (473)
뉴스스토리텔링 (8)
포털사이트 (124)
온라인미디어뉴스 (145)
뉴스미디어의 미래 (63)
뉴미디어 (44)
Politics (118)
TV (94)
독자의 질문에 답합니다 (8)
자유게시판 (45)
  • 2,326,228
  • 3774
Follow choijinsoon on Twitter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저널리즘의 산실

수레바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수레바퀴 [ http://www.onlinejournalism.co.kr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